알고 있다 이게 꿈이라는 것을
그럼에도 너의 모습은 참 오랜만이야
그렇게도 사랑했었던 너의 얼굴
맑은 눈빛, 빛나던 입술까지

살아있다 저기 저 신호등 건너
두 손 흔들며 엷게 보조개 짓던 미소까지
조심히 건너, 내게 당부하던 입모양까지
오늘 우린 이렇게 살아서 숨을 쉰다

눈을 뜨면 네 모습 사라질까봐
두 번 다신 널 볼 수 없게 될까봐
희미하게 내 이름 부르는 너의 목소리
끝이 날까 무서워서 나 눈을 계속 감아

안녕이란 인사조차 못할까봐
그대론데 사랑했던 너의 모습
눈가를 흘러 베갯잇을 적셔만 간다
하나 둘 씩 너의 모습이 흩어져만 간다

눈을 뜨면 네 모습 사라질까봐
두 번 다신 널 볼 수 없게 될까봐
희미하게 내 이름 부르는 너의 목소리
끝이 날까 무서워서 나 눈을 계속 감아

안녕이란 인사조차 못할까봐
그대론데 사랑했던 너의 모습
눈가를 흘러 베겟잇을 적셔만 간다
하나 둘 씩 너의 모습이 흩어져만 간다

눈을 뜨면 봄처럼 곧 사라지겠지
나 눈을 뜨면 번쩍이는 섬광처럼
이제는 그대도 조금씩 안녕

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눈을 뜨면 - 에피톤프로젝트  (0) 2010.04.01
기억  (0) 2009.11.04
심현보-하루, 기억을 흘리다.  (0) 2009.07.31
이터널 선샤인(Eternal Sunshine)  (0) 2009.07.30
후(後),우리들의 조용필님  (0) 2009.07.25
에피톤 프로젝트  (0) 2009.07.24
Posted by tale-teller